메뉴 건너뛰기

 

스마트 설계·시공, 사물인터넷 융합 기술 등 48개 혁신 아이템 선봬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고객사와 협력회사 등을 대상으로 ‘2020 건설혁신 기술전(사진)’을 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기술전은 건설환경의 변화를 공유하고 기술 혁신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융합과 연결의 시작’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는 주제에 맞춰 로봇전문회사, 설계회사, 정보통신기술(ICT) 전문사 등 30여 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전시장은 건설업의 발전방향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컨버전스 존(Convergence Zone), 사물인터넷(IoT) 등 스마트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커넥티비티 존(Connectivity Zone)으로 구성했으며, 총 48가지의 삼성물산과 협력회사가 함께 개발한 아이템과 솔루션들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물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빅데이터 분석과 빌딩정보모델링(BIM)을 활용한 스마트 설계, 로봇과 IoT 기술을 접목한 고위험작업 무인화 기술 등 스마트 시공, 센서기술과 인공지능(AI)을 접목하여 안전한 현장을 구축하는 스마트 안전관리 기술도 전시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기술들은 생산성 향상뿐 아니라 품질과 안전까지 확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ICT를 활용해 고위험 작업공간의 무인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입하고, AI를 통해 안전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등 시공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는 기술도 시연하고 있다. 또 래미안 홈 랩부터 스마트 시티 IoT 플랫폼, 위치정보 기반 디지털 시스템 등 미래의 주거 및 도시 환경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기술들을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입장객 수를 제한·운영하고 있으며, 안내로봇과 언택트 승강기, 언택트 화장실 등 실제 고객들께 제안하고 있는 상품들도 다수 선보이고 있다.

삼성물산은 이번 전시회에 소개한 기술들을 고객 및 협력회사와 공유하고, 스마트 건설현장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다. 또 기존 삼성물산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건설과 융합 가능한 기술 및 아이디어를 보유한 중소기업에도 기술개발 공모전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한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와 건설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순환 기자 [문화일보]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