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더 똑똑해지고 편리해졌다"…KT, 새로운 AI 스피커 '기가지니3' 출시

음성인식 성능 대폭 향상…맞춤형 AI 큐레이션이 콘텐츠 추천
블루투스 핸즈프리 통화 지원…구형 가전제품들과 연동 가능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1-06-10 14:30 송고 | 2021-06-10 14:31 최종수정

 

 

KT가 기능 및 생활 편의성을 높인 새로운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3'를 출시했다. © 뉴스1


KT가 기능 및 편의성을 높인 새로운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3'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월 이용료는 3년 약정에 4400원(부가세 포함)이다.

기가지니3는 음성인식 성능을 대폭 향상했다. 듀얼 어쿠스틱 에코 캔슬러(Dual AEC) 기술을 적용해 TV와 기가지니 스피커에서 나오는 에코(소리울림)를 동시에 제거해

안정적으로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또한 최신 음성 전처리(음향신호를 받아 가공해 음성인식기에 전달하는 과정) 솔루션을 적용해 음성보다 소음이 더 큰 상황에서도 호출어를 훨씬 잘 인식한다.

특히, 호출어와 명령어를 연속해서 말해도 잘 알아듣도록 했다.

딥러닝 기반 TTS 기술로 목소리도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워졌으며 키즈가구에서도 친근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목소리를 추가했다.

하반기에는 더 다양한 목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가지니3는 이전 기가지니 시리즈와 같이 세계적인 음향기기 브랜드 '하만카돈 스피커'를 적용하면서도 출력은 최대 15W로 이전 단말보다 50% 높여

더욱 깊고 웅장한 저음을 즐길 수 있다. 또 돌비의 최신 영상 기술인 '돌비 비전'을 탑재해 글로벌 OTT에서 제공하는 더 선명하고 또렷한 영상을 볼 수 있다.

블루투스 핸즈프리 통화 기능도 추가됐다. 휴대전화와 기기지니3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전화가 왔을 때 음성호출로 전화를 받으면 된다. 블루투스 방식이기 때문에

별도 가입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상황별 대화 추천(큐레이션) 기능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기가지니를 처음 작동하거나 TV를 켰을 때 기가지니3가 먼저 이용자에게 말을 걸며

콘텐츠를 추천하거나 대화를 시도한다. 이르면 올해 기가지니3에 적용될 '개인화 플랫폼'은 이용자의 상황에 맞는 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를 제안할 예정이다.

LED 리액션을 통해 감정을 표현할 수도 있다. 점으로 된 LED가 평시에는 디지털시계로 사용하고 일정한 감성대화를 할 때는 웃는 표정 등을 표현한다.

또한 향상된 적외선(IR) 제어 기능을 적용해, 별도 제품 사용 없이 쉽게 말로 집안의 가전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는 등록된 일부 600여 제조사의

공기청정기, 선풍기, 에어컨 등 6종의 가전에 한해 IR 제어를 제공했지만 기가지니3부터는 리모컨으로 작동하는 가전들은 간단한 학습을 통해 제조사나 모델에

관계없이 스마트홈 원격 제어를 이용할 수 있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집 안에 사람이 없어도 가전을 제어할 수도 있으며 제어할 기기에 자유롭게 별칭을 붙일 수도 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기가지니 출시 이후 4년여에 걸친 이용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욱 편리해지고 한층 똑똑해진 기가지니를

선보이게 됐다"며 "언택트 영향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만큼 고객들의 생활을 혁신시키는 AI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CROLL TOP